담배연기처럼

                              신동엽



들길에 떠가는 담배 연기처럼
내 그리움은 흩어져 갔네

사랑하고 싶은 사람들은
많이 있었지만
멀리 놓고
나는 바라보기만
했었네.

들길에 떠가는
담배 연기처럼
내 그리움은 흩어져 갔네.

위해주고 싶은 가족들은
많이 있었지만
어쩐 일인지?
멀리 놓고 생각만 하다
말았네.

아, 못다한
이 안창에의 속상한
드레박질이여.

사랑해 주고 싶은 사람들은
많이 있었지만
하늘은 너무 빨리
나를 손짓했네.

언제이던가
이 들길 지나갈 길손이여

그대의 소맷 속
향기로운 바람 드나들거든
아퍼 못 다한
어느 사내의 숨결이라고
가벼운 눈인사나,
보내다오.

'비등단 무시집 별양동詩人'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모시] 무사의 죽음  (0) 2009.05.25
머나먼 그 곳  (0) 2009.03.31
담배연기처럼 - 신동엽  (0) 2009.03.14
[나의詩]구재의연품  (0) 2008.10.11
[나의詩]별양동詩人의 위대한 탄생  (0) 2008.10.11
[나의詩]산 山  (0) 2008.10.11
Posted by 일호 김태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