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태선생 www.be1.co.kr 의 성경해석을 보고 성경에 대한 교만한 마음을 버리기로 했다. 내가 모른다고 해야지, 성경이 수준낮은 책이라고 할 일이 아닌 것이다. 그렇다고는 해도 성경보다는 도덕경이, 예수의 가르침보다는 붓다의 말씀이 더 와닿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밑의 글은 김어준의 한겨레칼럼이다. 이 부부의 문제는 둘 다 틀리지 않다는데에 있다. 남편은 맞고, 아내도 맞다. 남편은 기독교란 옷이 맞고, 아내는 기독교란 옷이 맞지 않은데, 남편은 맞지 않는 옷을 아내에게 입으라고 하니 해결은 요원하다. 문제는 기독교옷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에게도 기독교라는 옷이 반드시 좋다고, 맞을 것이라고, 맞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들에게는 옷이 맞지 않는다는 생각은 없고, 그 옷이 맞지 않는 사람들이 글러먹었다고 생각한다. 그러니, 그들과의 대화는 불가능하다.

다른 모든 조건이 다 들어맞아도, 종교 - 다시 말해 삶과 세계를 보는 관점이 다르면 같은 길을 가기가 어렵다. 더군다나 평생 동지이자 평생 서로간에 스승이 되어야 할 부부의 길이라면 그 길은 더욱 지난한 길이 될 것이다.

물론, 둘 중의 하나가 먼저 도달한다면, 해결이 나겠지. 때로는 그런 인연으로 그 길에 접어들수도 있는 것이고. 그래서, 악처(또는 악부)가 어떨때는 스승이 되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http://www.hani.co.kr/arti/SERIES/153/348736.html
Posted by 일호 김태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