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를 대통령으로 뽑지 말았어야 했다.

가끔 일간지 하단 광고에 대통령에 대한 탄원이 실리던 시절이 있었다. 그 내용은 시국의 이슈에서부터 이해가 엇갈리는 개인의 억울함까지 다양했다. 내용을 불문하고 그 주장의 배경에는 대통령이 결심하면 문제가 해결되리라는 생각이 깔려있다.

언젠가부터 이런 광고는 줄어들기 시작했고, 노무현 정부들어서는 이런 신문광고는 자취를 감추었다. 대통령 말이 먹히지도 않는 세상인데, 대통령한테 탄원해 봤자가 된 것이다. 하지만, 사람들이 놓치는 것이 있다.

전제군주시절에도 임금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 사회라는 것은 그것이 아무리 봉건적이라해도 사람들간의 관계속에서 이루어지는 것이다. 한 개인이 자기 마음대로 할 수 없는 것이 세상일이고 그것이 사회다. 박정희나 전두환같은 폭압의 시대에도, 일제 식민지 시절에도 어느 정도의 회유와 타협은 불가피했다. 북한같은 곳에서도 김정일이 자기 생각대로만 할 수는 없는 것이다. 하물며, 노무현같은 비주류정권은 말할 것도 없다. 노무현은 퇴임후 입법부를 눈여겨 보아야한다고 말했다. 행정부의 장악은 말 그대로 집행력만 가질 뿐이지, 끌고 나가는 힘은 입법부에 있다는 말이다. 대통령이 결심하면 뭐든지 할 수 있다는 생각은 현실을 보지 못하는 착각과 무지의 산물이다.

노무현이 대통령이 되고 난 후 지지자들이 떨어져나가기 시작했다. 자신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는 대통령때문이었다. 많은 이들이 대통령에게 욕을 던지고 비난하기 시작했다. 그럼 그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자신의 기대를 충족시켜주지 못한 대통령에게 있는가? 아니면 충족될 수 없었던 자신의 기대에 있는가? 노무현은 애시당초 그 기대를 충족시켜줄 수가 없었다. 그것은 현실의 한계이기도 하고, 사람들의 어리석음때문이기도 하다. 그것을 노무현의 배신과 무능이라고 한다면, 애시당초 노무현을 대통령으로 뽑지 말았어야한다.

그에게 등을 돌렸던 사람들은 처음부터 노무현에게 표를 주지 말았어야 했다. 당신들은 어리석었다. 보수야당인 민주당의 대통령후보였던 이에게 무엇을 기대할 것인가? 국민의 다수가 반동인 나라, 진보신당의 득표율이 겨우 3%인 나라에서, 종부세도입가지고 과세대상이 되지도 않는 절대 다수의 사람들이 죽어라고 반대하는 나라에서 그 무슨 진보정책을 기대할 수 있나. 진보진영은 노무현을 뽑지 말았어야 했다. 전라도사람들도 햇볕정책을 북한 퍼주기로 생각하는 나라, 미국이라면 여전히 구세주로 생각하는 나라에서 대통령에게 모든 것을 뒤집어씌운 당신들은, 노무현의 배신을 말하기 전에 현실을 무시했던 자신의 무지를 반성해야한다. 편한대로 지지해놓고 배신했다고 욕한 자신의 무지를 반성해야 한다.

그가 무능하다고 등을 돌린 사람들도 반성해야 한다. 노무현의 무능은 어디에서 비롯된 것인가? 수구언론과의 적대관계? 기존 정치행태를 따르지 않는 민주적, 탈권위적이고 분권지향적인 태도? 집권여당내에서조차도 지지기반이 없는 탈계파정치? 강한자에게 강하고 약자에게 약한 태도? 안타깝게도 이런 이유는 그가 대통령이 되어야 한다고 지지했던 이유들이고, 힘이 없던 그가 되어서는 안 될 대통령이 된 이유였다. 당신은 힘없는 대통령에게 힘을 주기는 커녕 무능하다는 이유로 그를 저버렸다. 당신은 그를 뽑지 말았어야 했고, 당신은 당신의 무책임에 반성해야한다.

마지막으로 나 역시 반성한다. 원칙과 정의가 옳다고 그래서 결국은 승리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는 그의 말에 나 역시 그를 지지했다. 나는 어리석었다. 세상은 그렇지 않다는 것을. 나는 그에게 말렸어야했다. 온갖 힘을 다해서 말렸어야했다. 그리고 그가 대통령이 된 것을 기뻐하지 말았어야했다. 그를 통해서 꿈을 꾸지 말았어야 했다. 원칙과 정의가 승리한다는 것이 결국은 허황된 꿈이었음을, 사람들의 하염없는 욕심앞에서 무너진다는 것을 나는 몰랐었다. 나는 어리석었다. 그 앞에 용서를 빈다.

Posted by 일호 김태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