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등단 무시집 별양동詩人'에 해당되는 글 39건

  1. 2019.09.19 귀향
  2. 2017.11.16 내가 죽거들랑
  3. 2017.11.16 선의 나침반
  4. 2014.03.12 똥밥불이 3
  5. 2014.03.12 아내에게 바침
  6. 2013.09.11 [나의 詩]삼류찬가
  7. 2013.04.17 [나의 詩]꽃싸움
  8. 2013.04.17 [나의 詩]고고모터스가는 길
  9. 2012.03.27 [나의詩] 바람불면 눕는 풀에게
  10. 2010.08.16 [나의詩] 로그아웃 (퇴고중)

귀향

 

나는 참 많이도 걸어왔네

 

이 길을 걸으며

언제 저 길을 가보려나

멀고도 아득한 길

 

어린 구름 젊은 바람 늙고도 높은 바위를 품고서

나는 지금껏 걸어왔네

 

저 길을 향해 애써 걸어온 이 길

많은 낮과 밤을 지낸 후에야

나는 배웠네

이 길이 바로 그 때의 그 길임을

이 길이 바로 내가 가야할 길이었음을

 

해는 져도 달그림자 눈부셔

길은 사라지고 걸음만 남은 나의 길

 

다만 나는 걷고 있다네

 

어디에도 머무르지 않으니

아무데도 떠나지 않는다네

 

아무데도 떠나지 않으니

어디에도 머무르지 않는다네

'비등단 무시집 별양동詩人'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향  (0) 2019.09.19
내가 죽거들랑  (0) 2017.11.16
선의 나침반  (0) 2017.11.16
똥밥불이 3  (0) 2014.03.12
아내에게 바침  (0) 2014.03.12
[나의 詩]삼류찬가  (0) 2013.09.11
Posted by 일호 김태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죽거들랑

 

내가 죽거들랑 슬퍼 말아라

나는 한 세상 잘 살았으니

 

내가 죽거들랑 아쉬워 말아라

나는 이 세상을 사랑했고

이런 나를 너희는 사랑했으니

 

하늘이 보매 내가 필요했던지라

나는 땅위에서 낳였고

또 하늘이 보매 수고를 다했음이라

이제 다시 땅으로 돌아가리니

나고 죽는 것 보다 더 큰 사랑이 어디에 있으랴

 

하니, 내가 죽거들랑 노래를 불러다오

당신의 사랑은 가없었다고

하여 당신은

내게서

숨쉬고

있다고

 

2016

'비등단 무시집 별양동詩人'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향  (0) 2019.09.19
내가 죽거들랑  (0) 2017.11.16
선의 나침반  (0) 2017.11.16
똥밥불이 3  (0) 2014.03.12
아내에게 바침  (0) 2014.03.12
[나의 詩]삼류찬가  (0) 2013.09.11
Posted by 일호 김태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선의 나침반

 

자유주의를 민족주의가 이겨먹고

민족주의는 사회주의가 이겨먹고

사회주의는 공산주의가 이겨먹고

공산주의는 무정부주의가 이겨먹고

무정부주의는 다시 자본주의가 이겨먹으니

 

나는 여기서 만세삼창을 합니다

자유주의부터 자본주의까지 만세

그 모든 주의와 이즘과 전쟁과 파괴에 대하여 할렐루야

 

돌기만 돌 뿐 어디든 가리키지 않는 나침반

그 가리킴없는 가리킴이여 아멘

그 멈추지않는 멈춤이여 나무아미타불

 

눈뜬 자는 목을 놓으리라

그러므로 세상의 모든 주의여 안녕

똥이 있는 한 밥 또한 끊이지 않으리니

옴 샨티 샨티

세상의 모든 주의여 이즘이여

권세와 영광이 만세토록 영원하소서

 

 

2017.2

'비등단 무시집 별양동詩人'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향  (0) 2019.09.19
내가 죽거들랑  (0) 2017.11.16
선의 나침반  (0) 2017.11.16
똥밥불이 3  (0) 2014.03.12
아내에게 바침  (0) 2014.03.12
[나의 詩]삼류찬가  (0) 2013.09.11
Posted by 일호 김태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똥밥불이 3

 

 

마니 무그라, 와

 

할머니의 말은

엄마의 젖이 되었다가

 

기저귀로 나와

다시 할머니의 보약이 됩니다

 

 

십전대보탕보다 더한

그 명약은 아기의 황금똥

 

대를 이어 죽지않는

현묘한 승리입니다

 

 

2009. 8. 10

일호

 

'비등단 무시집 별양동詩人'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죽거들랑  (0) 2017.11.16
선의 나침반  (0) 2017.11.16
똥밥불이 3  (0) 2014.03.12
아내에게 바침  (0) 2014.03.12
[나의 詩]삼류찬가  (0) 2013.09.11
[나의 詩]꽃싸움  (0) 2013.04.17
Posted by 일호 김태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내에게 바침

 

고백하오니,

저는 아내를 무서워합니다.

 

허나 사람들은 아내를 무서워하지 않고

아내는 사람들을 무서워합니다

 

또 허나 사람들은 저를 무서워하나

아내는 저가 무섭지가 않습니다

 

저는 사람들이 무섭지 않으나

오직 무서운 이는 나의 아내

 

무섭지 않으니 사람의 말은 듣지 않고

두려우니 아내의 말에는 엎드려 따릅니다.

 

신은 나를 사랑하기에 나를 무서워하지 않으며

나는 그 신의 사랑을 믿기에 기꺼이 복종하나니

그것이 내가 받은 신의 십계명입니다

 

사람들은 저를 무서워하나

아내는 저를 무서워하지 않으므로

저는 아내를 무서워 사랑하는 것입니다

 

2009. 8

일호

 

 

 

 

 

'비등단 무시집 별양동詩人'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의 나침반  (0) 2017.11.16
똥밥불이 3  (0) 2014.03.12
아내에게 바침  (0) 2014.03.12
[나의 詩]삼류찬가  (0) 2013.09.11
[나의 詩]꽃싸움  (0) 2013.04.17
[나의 詩]고고모터스가는 길  (0) 2013.04.17
Posted by 일호 김태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류찬가

 

나는 이십대를 살고 삼십대에 죽지 않아 사십대가 되었다

나의 심장은 아직도 꿈틀거려

배도 나오고

얼굴 주름살도 늘고

몸의 털도 흰색으로 바뀌어 간다

 

문득 거울 속 중년아저씨,

에 드리워진 시간,

을 돌아보니 어쩌나,

그것은 완벽한 삼류인생

어느 무엇 하나 삼류 아닌 것 없어라

 

아 그러나 하늘이시여

나의 인생은 축복이어니

삼류부모

삼류대학

삼류직장

돈없고 찌질한 외톨이의 삶에 충만한 평화

그것은 일류가 되어도 누릴 수 없는 삼류에의 복종이니

나의 삼류인생은 그 자체로 자유이어라

 

하여 머리가 헤지고 죽음이 찾아오는 날

나는 기쁘게 노래부르리

나의 인생에 단 하나 일류가 있다면

그것은 비할 수 없는 삼류인생을

완전한 삼류로 살아낸 것이었다고

 

 

 

2013.  9. 일호

 

 

'비등단 무시집 별양동詩人'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똥밥불이 3  (0) 2014.03.12
아내에게 바침  (0) 2014.03.12
[나의 詩]삼류찬가  (0) 2013.09.11
[나의 詩]꽃싸움  (0) 2013.04.17
[나의 詩]고고모터스가는 길  (0) 2013.04.17
[나의詩] 바람불면 눕는 풀에게  (0) 2012.03.27
Posted by 일호 김태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꽃싸움

 

 

비가 내리자

솔가지에 서린 붉은 띠가 선명하다

벚꽃의 분분함이 잦기도 전에

난의 자태는 가만히 안겨 오고

국화꽃 향기가 단풍에 절어 푸르른 새벽으로 끝나자

언덕 너머에는 달이 떠오른다

새가 무리를 지어 날아들 때에

나는 아뿔싸 오~똥을 싸고

똥은 식기도 전에 너의 밥이 되니

꽃싸움은 이렇게 스톱

쓰리고에 따따블은

독박으로 풀스톱

 

 

'비등단 무시집 별양동詩人'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내에게 바침  (0) 2014.03.12
[나의 詩]삼류찬가  (0) 2013.09.11
[나의 詩]꽃싸움  (0) 2013.04.17
[나의 詩]고고모터스가는 길  (0) 2013.04.17
[나의詩] 바람불면 눕는 풀에게  (0) 2012.03.27
[나의詩] 로그아웃 (퇴고중)  (0) 2010.08.16
Posted by 일호 김태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고모터스가는 길

 

 

하늘도 울고 차도 운다

끽끽 와이퍼는 적당히 춤을 추고

나는 소리에 발을 맞춰 고고모터스에 왔다

 

기름밥먹는 사장은 아내와 데이트를 나가고

젖내나는 손에 아이를 맡기

기름쩐 손에 자동차를 달랬다

 

기름밥 사장은 신호등에 밀려 돌아오지 않고

폐타이어에 잡초가 빗방울을 받는

차는 이윽고 윤활유를 먹는다

 

윤기나는 윤활유는 끈적이며 엔진 구석구석 원활히 스며들고

보슬비는 이곳에서 담배에 쩌든 나의 폐를 적시니

가만히 그릉대는 경차의 엔진소리에

나의 십년묵은 한숨은 잦아들고

 

오늘 엔진오일을 자동차가 먹기 까지

수없이 거쳐간 손길을 감사의 눈으로 돌아 때에

누구의 기름이 어디서 밥이 되는지 헤아릴 없는

고고모터스와 나와 자동차와 엔진 오일

 

Posted by 일호 김태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바람풀

 

꽃한송이 피기전에 잡초였단다

나비도 날기전엔 벌레였단다

바다의 깊은 물도 낙수물하나였고

저 웅장한 산마루도 한 줌의 흙이었단다

나는 왜 이렇냐고 묻지를 말어라

너와 나는 바람불면

바람불면 눕는 풀

 

                                                  2012. 2 

Posted by 일호 김태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로그아웃 



성공적으로 로그아웃하였습니다
이용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때는 몰랐어요
로그아웃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이렇게 죽어버렸습니다, 나는
아마도 이것은 내게 주어진 길

다시 태어나 숨쉬게 하고 싶거든
로그인해주세요, 당신을



                                            2010. 8.


'비등단 무시집 별양동詩人'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詩]고고모터스가는 길  (0) 2013.04.17
[나의詩] 바람불면 눕는 풀에게  (0) 2012.03.27
[나의詩] 로그아웃 (퇴고중)  (0) 2010.08.16
[나의詩] 후천개벽  (0) 2010.07.25
[나의詩] 로그아웃  (0) 2010.07.25
[나의詩] 父 子  (0) 2010.05.29
Posted by 일호 김태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