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김규항의 블로그에 들어가 봤다. 그는 예수를 따르는 사람이다. B급좌파인 그는 크리스챤이다. 물론, 그의 예수는 한국의 대다수 기독교인들의 예수와  다르다.
박노자는 부디스트이다. 박노자가 따르는 붓다 역시 대다수 한국의 불자 - 경상도에 사는 중년이후의 여성으로 대표되는-들이 '믿는' 부처님과는 다르다.
붓다와 예수는 이처럼 어리석은 보수주의자들의 '왕초'이기도 하고, 또 한편으로는 불온한 사회주의자들의 '왕초'이기도 하다.

정확하지는 않지만, 대충 김규항와 박노자를 동일지점에 놓인 사람이라 봤을때, 어째서 그들은 각기 예수와 붓다를 따르게 되었을까? 김규항이 예수에게서 본 것을 나는, 그리고 박노자도 그러리라 보는데, 붓다에게서 본다. 그렇다면 김규항은 붓다의 제자가 될 수도 있었지 않았을까? 나 역시 김규항의 '예수'에 전적으로 동의하고 공감하나, 그렇다고 내가 예수를 따르는 사람이라고 하기에는 뭔가 좀 부족하다.

설명이 안 되는 뭔가가 있다고 본다. 그것이 '전생의 인연'인지 아니면 또는 그 무엇이던지.
Posted by 일호 김태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imberland calzado 2012.12.22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raditionally, http://timberlandbotases.com timberland botas baratas, most Australian businesses have a corporate travel policy that allows some flexibility and is enforced at the will of each staff member. However, as the economic downturn continues, BCD Travel is receiving an increasing number of requests from its business travel clients to introduce new, http://timberlandbotases.com timberland españa catalogo 2011, non-negotiable restrictions on their individual booking profiles on the BCD Travel booking system, http://timberlandbotases.com timberland botas.BCD Travel?s booking system allows each business travel client to have their own booking profile containing their preferred suppliers, negotiated rates and other preferences, such as when first class flights are allowed. Corporate travel clients are able to apply as many restrictions as they like to their profile to ensure their staff comply with their company?s internal business travel policy.Related articles:


    http://lastrada.tistory.com/11 http://lastrada.tistory.com/11

    http://melab.tistory.com/26 http://melab.tistory.com/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