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의 마지막 편지를 보면 김훈의 '칼의 노래'에 나오는 이순신의 말을 보는 듯 하다.
행간마다마다에 얼음가루같은 눈물이 베어있다. 비장하다.

//////////////////////////////////////////////////////////////////////////////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신세를 졌다.

나로 말미암아 여러 사람이 받은 고통이 너무 크다.

앞으로 받을 고통도 헤아릴 수가 없다.

여생도 남에게 짐이 될 일밖에 없다.

건강이 좋지 않아서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

책을 읽을 수도 글을 쓸 수도 없다.


너무 슬퍼하지 마라.

삶과 죽음이 모두 자연의 한 조각 아니겠는가?

미안해 하지 마라.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

운명이다.



화장해라.

그리고 집 가까운 곳에 아주 작은 비석 하나만 남겨라.

오래된 생각이다.

////////////////////////////////////////////////////////////////////////////////////

덧붙여, 김규항의 글이다. 무사의 죽음이라... 김규항은 노무현과 길이 다른 사람이나, 인간을 이해하는 것은 그 어느 누구보다 낫다 싶다. 노무현의 마지막 칼을 이해하는 자가 얼마나 되리....



어리석은 형과 아내와 자식들이 연루된 일로
복수를 노리던 오랜 정적들이 그를 공격하기 시작했다.
그의 후원자들이 그를 팔았고
그를 대통령으로 만들었던 신문들은 역사적 책임이라도 질세라
“국민의 가슴에 못을 박았다”며 발을 뺐다.
절박한 상황 속에서 가장 신중했어야 할 측근들은
“생계형 범죄”니 “순수한 정치 보복” 따위 모자란 말로
그를 더욱 궁지로 몰아갔다.
노란 손수건을 든 모든 사람들은 단지 감정적이었으며
결국 그를 도울 아무 것도 남지 않았다.
절대 고독 속에서 그는 마지막 칼을 빼
자신과 자신을 둘러싼 모든 비루한 것들을 단번에 베어내고
“자연의 한 조각”으로 돌아갔다.
무사의 죽음이었다.
사람들아,
입에 발린 칭송도 싸구려 추억담도 잠시 접고
깊고 정중한 침묵으로 그 죽음에 예를 갖추자.






 

Posted by 일호 김태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