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아침. 오늘은 SBS 라디오의 인터뷰가 공식일정의 시작이다. 사실 내가 갈 일은 아니었는데, 라디오 스튜디오를 구경해보고 싶었다. 그래도 내가 8년을 해 온 일이라 이 곳 스튜디오가 꽤나 궁금했다.

 

신속하고 안전한 운전을 했음에도 출발이 늦어 굳게 닫힌 방송국을 만나야했다. 이미 대표님 일행은 건물안에 있었고, 마이콜님은 전화기너머에서 난처해했다. 언제나 여유만만인 나는 스튜디오 구경을 쉽게 단념하고 담배나 피자하고 있었다. 그런데, 될 사람은 어떻게 해도 된다고, 출근하는 것으로 보이는  방송국직원인 듯한 백인아쟈씨가 우리를 건물안으로 들여보내줬다. 하물며, 리셉션데스크에서는 전화까지 걸어주었다. 전화를 안 받는다면서 출입구 안쪽으로 들어가버리는 아쟈씨.

 

역시 여유만만인 나는 '그럼 로비의 소파에서 기다리지, 뭐'하고 있는데, 그 백인아쟈씨가 다시 나오면서 저기 코리안들이 있다면서 우리를 그 안으로 또 들여보내줬다. 대표님을 비롯해서 익숙한 뒷 모습의 아쟈씨들이 보였다. 원칙을 따지는 오지들에게서 'I can't let you in' 이라는 말을 종종 들었던 나는, 이 뜻밖의 백인아쟈씨덕분에 인터뷰에 동행할 수 있었다.  

 

인터뷰는 약간 뜻밖이었다. 보통 방송인터뷰는 생방송이건 아니건 질문내용이 먼저 통보가 되는 것이 대부분인데, 대표님은 질문내용을 사전에 숙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여러 내용을 즉각 답변했다. 중간에 NG가 없는 20분의 인터뷰였다. 제작진의 입장에서는 이런 인터뷰이가 참 편하다. 편집할 수고가 줄어들기 때문이다.

 

이제, 점심식사일정인 하버크루즈.

 

아타몬의 SBS에서 달링하버까지는 멀지 않은 거리. 그러나, 복잡한 씨티진입은 익숙치 않아 네비게이션의 도움을 받았다. 30분에 15불하는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가니, 런치크루즈까지는 10여분 남은 시간. 마이콜님과 비오님의 능숙한 의전에 의해 대표님은 벌써 와 계시고, 우리일행에 이어서 문화원팀이 오시고, 나머지 한 명은 12시가 다 되어서 오셔서, 탑승 준비 완료. 기다리는 시간에 대표님과의 인증샷. 키가 작은 나의 어깨에 손을 올려주시는 주윤발필나는 대표님. (그럼, 나는 장국영이란 말인가?)

 

 

 

 

 

토요일 점심. 대표님 포함 모두 여섯명이서 같이 한 점심식사는 포도주를 화제로 해서, 맥주로 옮겨갔다. 내가 독일 맥주와 소세지에 대해 여쭤보자, 대화는 자연스레 대표님의 독일유학시절로 흘러갔다. 짬뽕을 만들어 먹고, 김치를 직접 담그고...

 

'한국에 돌아가면 김치를 꼭 사먹겠다'고 생각하셨다는 대표님. 동병상련이라 했던가? 김치를 담궈본 자만이 김치를 담그는 고통을 아는 법이다. 정말 나와 닮은 점이 너무나 많다는 것을 다시한번 느꼈다. ^^;;;

 

이병막의 4대강얘기는 두바이운하에 이어서 대표님의 중동여행기로 이어졌다. 대표님은 유쾌하게 말씀을 이어갔고 듣는 사람들도 즐거워했다. 나중에, 즐거웠던 런치크루즈 분위기는 나의 과묵하고 경청하는 자세덕분이었다고 자평을 했더니, 그 자리에 있었던 회원 한분에게 열라 까임을 당했다. -_-;;;;

 

다음 일정은 기자간담회.

 

신속하고 안전한 운전으로 기자 간담회장소에 도착했으나, 의전을 맡은 마이콜님과 비오님을 따라잡을 수는 없었다. 내가 늦는 바람에 기자간담회가 이미 시작한 후에야 참석자의 명패를 비치했다. 강연회준비를 위해서 간담회에 있을 수는 없었다. 소라비님의 카니발 트렁크에 실려서 타운홀 강연회장으로 갔다.

'소선재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니멀리즘의 구현  (0) 2012.09.02
SBS 스튜디오 런치 크루즈  (1) 2012.04.30
리쌍의 도  (0) 2012.03.06
反面敎師  (0) 2012.02.19
不患人之不己知 患不知人也.  (0) 2012.02.19
수구초심  (0) 2012.02.19
Posted by 일호 김태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