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밥불이 3

 

 

마니 무그라, 와

 

할머니의 말은

엄마의 젖이 되었다가

 

기저귀로 나와

다시 할머니의 보약이 됩니다

 

 

십전대보탕보다 더한

그 명약은 아기의 황금똥

 

대를 이어 죽지않는

현묘한 승리입니다

 

 

2009. 8. 10

일호

 

'비등단 무시집 별양동詩人'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죽거들랑  (0) 2017.11.16
선의 나침반  (0) 2017.11.16
똥밥불이 3  (0) 2014.03.12
아내에게 바침  (0) 2014.03.12
[나의 詩]삼류찬가  (0) 2013.09.11
[나의 詩]꽃싸움  (0) 2013.04.17
Posted by 일호 김태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