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와 '진보'로 나눴을때 가장 큰 대척점은 무엇일까? 나는 욕심이라고 본다. 좀더 사욕이 없는 사람과 좀더 사욕이 큰 사람. 이렇게 진보와 보수는 갈린다고 본다. 좀 더 욕심이 많은 사람은 좀 더 어리석고, 욕심이 덜한 사람은 좀 덜 어리석다. '붓다'와 '예수'모두 가진 것이 없는 사람들이었다. 그들은 가진 것이 없어서 모든 것을 다 가진 사람들이었다.

결혼하고 아이가 생기고, 예전에 없던 욕심들이 생겨난다. 더불어 두려움도 커간다. 답은 붓다의 가르침에 있으나, 나는 붓다의 가르침을 따르기엔 너무 어리석고 너무 게으르고 너무 비겁하다. 욕심이 커가는 이유이다.

'소선재에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만약에 한국에 있었다면  (0) 2008.03.27
이민자들은 새로운 사회에 동화될 수 없다  (0) 2008.03.27
결국은 '욕심'이다  (0) 2008.03.27
좌익분자 달라이 라마  (0) 2008.03.25
한창기와 샘이깊은 물  (0) 2008.03.22
노무현의 한길 사람 속  (0) 2008.03.22
Posted by 일호 김태경